한국어

·역적패당의 특대형유인랍치행위에 격노한 녀성들의 분노의 웨침

(평양 4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지금 조선녀성들이 해외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공화국의 녀성근로자들을 백주에 집단적으로 유괴랍치한 박근혜역적패당의 야수적만행에 분노를 터뜨리고있다.

그들은 이번에 또다시 감행된 반인륜적범죄행위는 《체제통일》야망을 실현해보려는 박근혜패당의 극악한 반공화국대결정책이 빚어낸것이라고 앞을 다투어 단죄규탄하고있다.
김정숙평양방직공장 영웅직포공 문강순은 역적패당의 파렴치한 반인륜적범죄행위에 치솟는 격분을 금할수 없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청와대마녀의 악행에 의해 우리 녀성근로자들이 사랑하는 혈육들과 생리별을 강요당하였다고 생각하니 분통한 심정을 누를길 없다.
녀성들까지 반공화국모략소동의 인질로 써먹으려고 상상을 초월하는 회유기만과 《귀순공작》을 악랄하게 벌리고있는 역적패당이야말로 치졸한 무뢰한들, 특등동족대결광신자들이다.
초보적인 인륜도 모르고 동족의 가슴에 피멍이 들게 하는 야만의 무리들을 무자비하게 징벌하여야 한다.
금속공업성 부원 박동순은 이렇게 열변을 토하였다.
《국정원》깡패들을 내몰아 거간군들과 공모하여 백주에 우리 공민들을 비렬하고 야만적인 수법으로 유괴랍치하고도 그들을 송환할데 대한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전면부정하고있는 역적패당의 행위는 우리 녀성들 모두의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박근혜년은 특대형유인랍치행위에 대해 조선인민앞에 무릎꿇고 사죄해야 하며 깡패들에게 랍치당하여 인간생지옥으로 끌려간 우리 녀성들을 사랑하는 부모형제들의 품으로 하루빨리 돌려보내야 한다.
만수대창작사 미술가 정은경은 박근혜역적패당은 강제로 유괴랍치한 우리 녀성들을 지체없이 무조건 돌려보내야 한다고 하면서 이번 랍치행위에 가담한 자들과 배후조종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omradeanatolii/734237111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