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민족대단결은 조국통일위업수행의 강력한 추동력

(평양 5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21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민족의 대단결은 조국통일위업수행의 강력한 추동력이라고 밝혔다.

론설은 해내외의 온 겨레는 조국의 통일과 민족의 번영을 위해 굳게 단합하고 통일의 주체적력량을 백방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조국의 독립과 나라의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오랜 투쟁속에서 마련된 민족대단합, 애국애족의 경륜과 전통을 귀중히 여기고 적극 살려나가야 한다.
전체 조선민족은 민족자주, 애국애족의 정신을 힘있는 무기로 틀어쥐고 사상과 정견, 제도의 차이를 뛰여넘어 전민족적범위에서 대단결을 이룩하며 그것을 부단히 공고발전시켜나가야 한다.
민족대단결을 위한 투쟁의 근본리념은 우리 민족끼리이다. 온 겨레는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인 우리 민족끼리에 기초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고 조국통일의 넓은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
북과 남, 해외의 모든 동포들은 민족대단결과 조국통일의 숭고한 리념을 안고 조국통일투쟁을 서로 적극 지지성원하며 련대련합을 실현하고 공동행동을 보다 힘있게 벌려나가야 한다.
오늘의 시대는 온 민족을 대단합, 대단결에로 부르고있다.
민족의 피와 애국의 넋을 지닌 조선사람이라면 대단합, 대단결의 호소에 말로써가 아니라 애국적인 실천으로 화답해나서야 한다.
북과 남, 해외동포들은 사는 곳은 서로 다르지만 조선민족의 한 성원으로서 통일애국의 한마음한뜻으로 민족대단결의 대하에 합류해나서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7084112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