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국전선 의장 조국통일방침은 민족대단결에로 추동하는 고무적기치

(평양 5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강련학의장은 24일 다음과 같은 내용의 담화를 발표하였다.

지금 온 겨레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의 높은 연단에서 천명하신 조국통일방침을 커다란 격정속에 받아안고 조국통일의 휘황한 진로를 밝혀주신 절세의 위인에 대한 다함없는 존경과 흠모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있다.
나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당 제7차대회보고에서 밝혀주신 민족자주와 민족대단결, 평화보장과 련방제를 실현할데 대한 조국통일방침이 조국통일위업수행의 합법칙적요구와 민족의 지향과 념원을 정확히 반영한 가장 정당한 방침이며 온 겨레를 민족대단결에로 힘있게 추동하는 불멸의 고무적기치로 된다고 인정하면서 이를 적극 지지찬동한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온 민족은 조국통일의 큰뜻을 앞에 놓고 사상과 리념, 정견의 차이를 초월하여 하나로 굳게 단결하여야 합니다.》
조국통일위업은 그자체가 민족의 혈맥을 다시 잇고 민족적단합을 실현하기 위한 위업이다.
조국통일을 앞당기는데서 민족의 대단결을 이룩해나가는것보다 더 중요한 문제는 없다.
민족대단결이자 곧 조국통일이며 통일강국이다.
조국통일을 지향하는 북과 남, 해외의 각계각층 동포들이 사상과 제도, 신앙의 차이를 초월하여 하나로 굳게 뭉칠 때만이 조국통일을 이룩할수 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나라가 분렬된 첫 시기 안팎의 분렬주의세력의 반통일책동이 악랄해지는 복잡한 정세속에서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치시며 이룩하신 민족단합의 고귀한 경험에 기초하여 북과 남, 해외의 각계각층을 민주주의민족통일전선의 기치아래 묶어세우시였으며 열렬한 민족애와 고결한 덕망, 위대한 포옹력으로 온 겨레를 한품에 안아 조국통일의 주체적력량을 마련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어버이수령님의 불멸의 조국통일대강을 조국통일3대헌장으로 정립하여주시고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들을 마련하시여 우리 민족끼리리념을 기본핵으로 하는 북남선언들을 채택하심으로써 민족대단결의 위력으로 전진하는 6.15자주통일시대를 열어놓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민족대단결사상을 그대로 체현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진정으로 나라의 통일을 원하고 민족의 평화번영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손잡고 나갈 민족대단합의 웅대한 뜻을 지니시고 력사적인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의 높은 연단에서 온 민족이 민족자주의 기치, 민족대단결의 기치밑에 하나로 굳게 단결하여 통일강국을 건설해나갈데 대해 열렬히 호소하시였다.
전체 조선민족은 백두산절세위인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민족대단결의 기치높이 겨레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한다.
우리 민족이 살아나갈 길도 대단결에 있고 나라와 민족이 통일번영하는 길도 대단결에 있다.
이 땅에 태를 묻고 조선민족의 얼을 지닌 사람이라면 누구나 민족대단결의 기치밑에 굳게 뭉쳐야 한다.
북과 남에 존재하는 사상과 제도의 차이가 같은 민족끼리 불신하고 대결해야 할 리유로 될수 없으며 계급과 계층의 주의주장과 리해관계가 민족이 단결하는데 장애로 될수 없다.
설사 지난날 반통일의 길을 걸은 사람이라 하여도 민족적량심이 남아있다면 주저없이 손을 잡고 마음을 합쳐 통일애국의 한길을 함께 가야 한다는것이 우리 당의 민족대단결리념의 참뜻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북에 있건, 남에 있건, 해외에 있건 조국통일의 큰뜻을 앞에 놓고 사상과 리념, 정견과 신앙의 차이를 초월하여 하나로 굳게 단결하여야 한다.
우리 민족에게는 조국의 독립과 나라의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오랜 투쟁속에서 마련된 민족대단합, 애국애족의 경륜과 전통이 있다.
온 겨레는 민족대단결의 근본리념인 우리 민족끼리에 기초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고 조국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야 한다.
북과 남의 각 정당, 단체들은 접촉과 래왕, 련대련합을 실현하여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마련해나가야 한다.
남조선당국은 부당한 구실을 내들고 북과 남의 각계각층의 접촉과 래왕, 통일론의와 통일행사들을 악랄하게 가로막고 탄압해나서는 반통일적망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온 겨레는 북과 남의 화해와 단합을 저해하고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대결을 추구하는 반통일세력의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
나는 북과 남, 해외의 각계각층이 경애하는 원수님의 애국애족의 호소를 높이 받들고 사상과 제도, 정견과 신앙, 소속과 주의주장의 차이를 뒤에 미루어놓고 통일애국의 한마음한뜻으로 민족대단결의 대하에 적극 합류해나가리라고 굳게 믿는다.
절세의 애국자이시며 조국통일의 구성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여 우리 인민은 이 땅우에 민족의 강의한 정신과 뛰여난 슬기로 세계를 앞서나가는 존엄높고 번영하는 통일강국을 반드시 일떠세우고야말것이다.
주체105(2016)년 5월 24일
평양(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422361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