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인권협회 부회장 남조선당국에 공화국공민들 즉시 송환 요구

(평양 5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김동학 재일본조선인인권협회 부회장이 26일 공화국녀성들을 집단적으로 유인랍치하고 악랄한 《귀순》공작을 감행하고있는 남조선당국의 반인륜적만행을 규탄하는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는 남조선당국이 공화국의 녀성종업원들을 유인랍치하여 남조선에 끌고가는 반인륜적범죄행위를 저지르고 오늘까지도 그들을 돌려보내기는커녕 가족들과 변호사들의 면담까지 일체 거부하는 비인도적인 만행을 저지른데 대해 언급하였다.
특히 남조선당국이 피해자들을 독방에 따로따로 가두어넣고 외부와 철저히 격페시킨 상태에서 온갖 회유와 기만, 위협과 공갈을 다하면서 《귀순》을 강요하고있다고 하면서 담화는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재일본조선인인권협회는 조국의 존엄과 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행위이고 공화국공민들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천만부당한 범죄행위일뿐아니라 세계인권선언과 국제인권규약에 명백히 위반되는 남조선당국의 천만부당한 인권유린행위를 절대로 용납할수 없다.
우리는 남조선당국이 공화국공민과 그 가족들의 직접대면을 시급히 실현시킬것과 본인들을 공화국으로 즉시 송환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만약 남조선당국이 집단적인 유인랍치사건의 진상을 계속 은페하면서 피해자들을 부당하게 강제억류한다면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규탄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gilad_rom/85122550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