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 각계층 6.15공동선언발표 16돐 기념

(평양 6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원회)의 주최로 15일 경기도 파주의 림진각에서 6.15공동선언발표 16돐기념 민족통일대회가 진행되였다.

남조선의 시민사회단체 성원들과 기업가들, 야당 의원들 등 각계층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가 발언하였다.
발언자는 개성에서 진행하기로 북측과 약속한 6.15민족공동행사를 끝내 성사시키지 못한채 림진각에서 민족통일대회를 치르지 않으면 안되게 되였다고 격분을 토로하였다.
개성으로 가는 길이 열리지 않고 민족공동행사가 성사되지 못한 가장 중요한 원인은 북에 대한 당국의 적대적태도에 있다고 규탄하였다.
북과의 교류문제를 마치 자기의 독점물처럼 착각하며 모든 민간교류를 차단하는 《정부》의 정책은 즉시 시정되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민주로총 위원장 직무대행을 비롯한 각계층이 발언하였다.
그들은 16년전에 발표된 6.15공동선언은 민족의 약속이고 결정이라고 하면서 민족의 념원이 반영된 선언은 반드시 리행되여야 한다고 언명하였다.
남북로동자통일축구대회의 서울개최를 반드시 성사시켜 통일에 기여할것이라고 말하였다.
민족통일대회에서는 북남공동선언의 기치밑에 굳게 단결하여 제2의 6.15통일시대를 열어나갈데 대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호소문이 랑독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apidtravelchai/616087403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