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계속 드러나는 반공화국모략사건의 진상-재일동포실업가간첩사건

(평양 6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19일 남조선에서 과거 《유신》파쑈독재《정권》시기에 조작된 재일동포실업가간첩사건 피해자 모두에게 무죄가 확정되였다.

재일동포실업가간첩사건은 1977년 3월 당시 괴뢰중앙정보부가 동포실업가 강우규를 《교포투자기업체의 임원으로 가장한 간첩》으로 몰아 체포구금하고 그와 련계시켜 다른 10명의 주민들에게도 그 무슨 《협조자》라는 《죄》를 들씌워 잡아가두어 모진 고문끝에 날조해낸 반공화국모략극이다.
괴뢰중앙정보부는 강우규가 《북의 지령》을 받고 재일동포실업가로 위장,잠입하여 《자유통일협의회》라는 지하조직을 뭇고 《간첩》활동을 하였다고 하면서 악랄한 폭압광풍을 일으켰다.
파쑈도당은 이 모략사건에 걸어 1977년 6월 강우규에게 사형을 언도하였으며 다른 사람들에게는 12년까지의 징역형을 들씌우는 폭거를 감행하였다.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은 괴뢰중앙정보부가 날조한 간첩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여 줄기차게 투쟁해왔다.
2013년 11월 대법원은 당시 중앙정보부가 불법체포와 감금,고문으로 피해자들로부터 허위자백을 받아냈다는것을 인정하고 서울고등법원에 재심을 요구하였다.
이에 따라 2014년 12월 서울고등법원은 재심에서 《피고인들의 자백은 증거능력이 없다.》며 전원 무죄를 인정하였으며 대법원역시 같은 판결을 내린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8705377@N04/461097295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