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외무성 미국담당국장 미국의 침략위협에 대처하여 핵강화계속 천명

(평양 6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24일 조선을 방문하고있는 미국 AP통신사 평양지국장과 최근 조선반도정세와 조미관계문제와 관련한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국장은 현 조선반도정세와 관련한 질문에 대답하면서 최근 미국이 핵잠수함 《미씨씨피》호,《B-52H》전략폭격기편대를 비롯한 전략자산들을 남조선에 계속 들이밀면서 공화국을 반대하는 핵선제타격훈련을 감행하고 조선반도정세를 극도로 긴장시키고있는데 대하여 준렬히 규탄하였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가증되는 침략위협에 대처하여 핵시험과 미싸일발사를 포함한 자위적인 핵억제력강화조치를 계속 취해나가는수밖에 없다는 공화국의 원칙적립장에 대하여 언급하였다.
우리의 지상대지상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시험발사와 관련한 문제에 대하여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항시적인 위협으로부터 조국과 인민의 안전을 확고히 담보하려면 우리도 적들을 항시적으로 위협할수 있는 강력한 공격수단을 가져야 한다는것이 우리의 립장이라고 밝혔다.
미국과의 관계개선문제와 관련하여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서 미국은 핵강국의 전렬에 들어선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하여야 하며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고 남조선에서 침략군대와 전쟁장비를 철수시켜야 한다고 천명하신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그는 비록 지난날에는 우리와 적대관계에 있었다 하더라도 우리 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우리를 우호적으로 대하는 나라들과는 관계를 개선하고 정상화해나갈것이라는 우리의 립장을 천명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whoisthatfreakwiththecamera/664725009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