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평양시청년학생들의 복수결의모임

(평양 6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6.25미제반대투쟁의 날에 즈음한 평양시청년학생들의 복수결의모임이 24일 청년공원야외극장에서 진행되였다.

모임에서는 평양시청년동맹위원회 1비서 문철의 보고와 토론들이 있었다.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백수십년전부터 우리 나라에 대한 침략과 략탈의 마수를 뻗쳐온 미제가 지난 세기 50년대에 청소한 우리 공화국을 요람기에 집어삼키려고 전쟁의 불을 지르고 온 강토를 초토화하였으며 세균전과 화학전까지 벌려 수백만의 조선사람들을 무참히 살해한데 대하여 폭로단죄하였다.
전략적인 일시적후퇴시기 더러운 발을 들여놓은 이 땅의 모든곳에서 애국자들과 인민들을 무참히 학살한 미제의 죄행을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영원히 잊지 않을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오늘 우리 청년들앞에는 당의 선군정치를 충직하게 받들어 민족최대의 숙원인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하루빨리 성취하고 주체혁명의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가야 할 무겁고도 영예로운 과업이 나서고있다고 말하였다.
그들은 날로 악랄해지는 미제와 박근혜괴뢰역적패당을 죽탕쳐버리는 심정으로 자강력제일주의기치높이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모든 전구마다에서 영웅청년신화를 다발적으로,련발적으로 창조해나가야 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ynxsquared/321823747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