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미제의 무모한 핵전쟁도발책동 짓부셔버려야 한다

(평양 6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26일부 《로동신문》은 사설에서 온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미국과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의 북침핵전쟁도발책동을 짓부셔버려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사설은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을 침해하는 도발자들을 추호도 용납치 않고 무자비하게 징벌하는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변함없는 대응방식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그 어떤 군사적위협과 제재압박도 우리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미국이 이미 실패한 반공화국압살정책을 고집하며 끝끝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단다면 제땅에서 비참한 종말을 맞게 될것이다.
조선반도에서 긴장상태가 완화되고 평화적환경이 마련되자면 미국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존중하는 길로 나와야 한다. 미국은 핵강국의 전렬에 들어선 우리의 전략적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하여야 하며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고 남조선에서 침략군대와 전쟁장비들을 철수시켜야 한다.
남조선당국은 미국에 추종하여 동족을 반대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군사적적대행위들을 전면중지하여야 한다.남조선괴뢰당국이 우리의 평화애호적제안에 호응해나올 대신 계속 군사적대결책동에 광분한다면 그로부터 차례질것은 종국적멸망뿐이다.
사설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앞길에는 의연히 장애와 난관이 가로놓여있지만 누구도 자주적운명개척을 위한 우리 민족의 투쟁을 가로막을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414842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