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국가조정위 국제기구의 대조선금융차단《대응조치》지정 배격

(평양 6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은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국제금융감독기구를 내세워 대조선금융제재를 확대강화하려고 시도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7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지난 24일 남조선의 부산에서 진행된 자금세척방지에 관한 국제금융행동그루빠전원회의에서는 우리 나라가 국제금융체계에 《위협》을 주고있다고 걸고들면서 우리 나라를 《대응조치대상국》으로 또다시 지정하는 공개성명이라는것이 채택되였다.
우리는 우리 나라를 다른 나라들과의 금융거래를 차단하는 《대응조치대상국》으로 또다시 지정한 국제금융감독기구의 발표를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침해하는 적대세력들의 반인륜범죄행위로 강력히 규탄배격한다.
우리에 대한 고립압살과 《제도붕괴》를 노린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무모한 책동은 자금세척방지에 관한 국제금융감독기구를 악용하는 지경에까지 이르고있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이른바 공개성명이라는데서 우리 나라가 기구와 합의한데 따라 국제적기준리행을 위한 행동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나가고있는데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대량살륙무기전파위협》을 떠들며 우리 나라에 대한 은행통로들을 차단해야 한다고 로골적으로 떠벌인것이다.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국제금융감독기구까지 타고앉아 너절하게 놀아대고있는것은 우리 나라와 기구사이에 좋게 발전하는 협력관계를 차단하고 저들의 대조선금융제재를 세계적인 판도에로 확대해보려는 불순한 정치적목적과 관련된다.
우리는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을 반대하는 일관한 립장으로부터 국제적기준에 부합되게 자금세척방지를 위한 금융감독국과 금융정보국을 내오고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반대법을 채택하는 등 국가적인 정연한 체계를 수립하였으며 테로에 대한 재정지원을 억제할데 대한 협약에 가입한데 이어 최근에는 유엔국경횡단조직범죄반대협약에도 가입하였다.
우리는 앞으로도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면서 기구와의 협력도 계속 진행해나갈것이지만 미국과 적대세력들이 기구를 불순한 정치적목적에 악용하려는데 대해서는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491093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