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서울에서 《세월》호참사진상규명 위한 대중적투쟁 전개

(평양 6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에 의하면 25일 서울에서 《세월》호특별법개정촉구 범국민집회가 열렸다.

여기에는 《세월》호참사 유가족들과 전국로동자집회, 전국농민집회에 참가하였던 로동자, 농민, 시민 등 1만여명이 참가하였다.
집회에서 발언자들은 박근혜《정부》가 아무런 법적근거도 없이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활동기간을 6월 30일까지로 정하고 강제해산을 위한 행정절차에 들어갔다고 폭로하였다.
특별조사위원회를 지키고 온전한 선체인양과 조사를 보장함으로써 진실을 끝까지 밝히고야 말겠다고 언명하였다.
집회에 참가한 야당 정치인들도 당국의 비인간적처사를 성토하였다.
그들은 《세월》호특별법을 반드시 개정하고 참사의 진상을 끝까지 밝혀낼것이라고 말하였다.
이어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새로운 세상을 안아오기 위해 20만 민중총궐기를 성사시켜 《헬조선》(지옥같은 남조선)의 절망을 뒤집자고 호소하였다.
단체는 11월 12일을 민중총궐기의 날로 정하고 대중적인 투쟁을 전개할것이라고 밝혔다.
집회가 끝난 다음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은 괴뢰정부종합청사앞에서 특별조사위원회의 강제해산 철회 등을 요구하며 롱성에 돌입하였다.
한편 이날 괴뢰당국은 120개 중대 1만 1,000여명의 경찰병력을 집회장일대에 배치하고 살벌한 폭압분위기를 조성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philokazaki/801156455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