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남조선강점 미군은 조선반도평화의 암적존재

(평양 9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1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미군의 남조선강점은 전조선반도를 통채로 집어삼켜 아시아와 세계제패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려는 흉악한 목적밑에 감행된 침략행위였다고 규탄하였다.

론설은 미국의 지배와 강점밑에 남조선은 전조선반도와 아시아침략, 세계제패를 위한 군사기지로, 핵전쟁의 전초기지로 철저히 전락되고 우리 민족은 항시적인 전쟁위험속에서 살지 않으면 안되였다고 밝혔다.
남조선강점 미군은 남조선인민들의 생존권을 무참히 유린, 말살해온 극악한 날강도, 살인귀무리이며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파괴하고 통일을 가로막기 위한 미제의 대조선지배정책의 군사적집행자라는데 대해 까밝혔다.
남조선강점 미군이야말로 《평화의 수호자》가 아니라 조선반도에서 온갖 불행과 고통, 정세불안정만을 초래시키는 악의 근원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미제침략군이 남조선을 강점하고있는 한 언제 가도 이 땅에는 평화가 깃들수 없고 민족의 숙원인 통일도 이루어질수 없으며 핵전쟁위기를 가셔낼수 없다.
남조선강점 미군의 철수는 조선반도에서 공고한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선차적과제이다.우리 민족은 불청객인 미제침략군이 남조선에 틀고앉아있는것을 원치 않고있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굳게 단합하여 남조선에서 미제침략군을 내몰기 위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려나감으로써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수호하고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앞당겨 성취하여야 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5061723@N00/616493112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