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에서 박근혜에 대한 형사처벌주장

(평양 11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에서 부정추문사건의 장본인인 도적왕초 박근혜를 수사하는데 그칠것이 아니라 탄핵하여 형사처벌을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고조되고있다.

경기도 성남시장은 10일 인터네트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였던 안종범이 900억원대의 금품갈취에 대해 《대통령》이 시키는대로 했을뿐이라고 실토함으로써 범죄의 주범이 확인되였다고 썼다.
당연히 《대통령》직을 박탈하고 형사처벌해야 한다고 하면서 글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시장도 직권을 리용하여 관내 업체에서 수천만원이라도 갈취했다면 그날로 구속되는것이 마땅한데 왜 《대통령》은 례외인가.
거액 금품갈취사건 주범 박근혜《대통령》을 탄핵으로 1차책임을 물어 《대통령》직을 박탈한후 구속하여 형사처벌해야 한다.
앞서 4일부터 8일까지 남조선의 전국법과대학교수회가 전지역의 법학교수들을 대상으로 긴급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5%가 박근혜의 탄핵을 주장하였다.
9일 한 보수련합체와 《새누리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현 사태와 관련한 비상시국토론회를 가지였다.
그들은 권력의 사유화가 점점 극으로 치닫고있다고 하면서 검찰이 《대통령》을 포함하여 관련자모두를 대상으로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nw/348532398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