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야당들 박근혜에 대한 소환조사 요구

(평양 11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의 《세계일보》, 《뉴시스》를 비롯한 언론보도들에 의하면 야당들이 박근혜를 범죄혐의자로 소환조사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14일 더불어민주당소속 《국회》의원 70명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K스포츠재단설립을 위한 모금, 연설문루출 등과 관련하여 박근혜가 부정하였던 모든 의혹들이 검찰조사에서 사실로 확인되였다고 밝혔다.
박근혜가 참고인이 아니라 100만이상의 초불이 광화문에 모이게 한 추문사건의 장본인이며 범죄혐의자라고 주장하였다.
검찰이 지난 12일에 있은 분노의 초불을 보았다면 국민의 편에 서서 《대통령》을 범죄혐의자로 즉각 소환해야 하며 청와대 전 민정수석비서관 우병우도 함께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그들은 강조하였다.
이 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기자회견을 가지고 무엇보다 《대통령》이 공적직위를 리용하여 막후실세 최순실의 리익을 채워주는데 여념이 없었다고 비난하였다.
현재까지 언론을 통해 드러난 박근혜의 범죄의혹은 10여가지에 달한다고 하면서 비밀문건들을 최순실에게 넘겨준 행위들은 모두가 공무상의 비밀루설죄에 해당된다고 그는 주장하였다.
국민의 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최순실과 《대통령》에게 뢰물죄를 적용해야 한다는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있을것이라고 하면서 검찰이 수사를 똑바로 할것을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54350043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