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에서 어머니날을 뜻깊게 맞이

(평양 11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의 군대와 인민이 어머니날을 뜻깊게 맞이하였다.

각지 어머니들이 위대한 김일성동지께서와 김정일동지께서 영생의 모습으로 계시는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광장과 만수대언덕, 자기 고장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과 태양상을 찾아 꽃바구니와 꽃다발, 꽃송이들을 진정하고 인사를 드리였다.
대성산혁명렬사릉과 김정숙군, 회령시에 모신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의 동상을 찾은 어머니들은 백두산녀장군의 혁명생애를 되새겨보았다.
수도 평양과 각 도, 시, 군들에서 어머니들을 위한 축하의 무대들이 펼쳐졌다.
혁명가극 《혁명의 승리가 보인다》 공연이 평양대극장에서 있었다.
봉화예술극장에서는 음악무용시 《〈아리랑〉이 전하는 이야기》공연이, 국립연극극장에서는 연극 《혈맥》공연이, 평양교예극장과 요술극장에서는 국립교예단 종합교예공연과 요술공연무대가 펼쳐졌다.
평안북도, 황해남도, 황해북도, 자강도를 비롯한 각지의 예술인들도 경축공연무대를 펼치였다.
김일성종합대학 교육자살림집, 미래과학자거리, 은하과학자거리의 창가마다에는 자식들과 제자들의 축하의 꽃다발을 받아안으며 행복의 웃음짓는 녀성과학자, 교원들의 모습들이 비껴있었다.
조국의 천리방선초소들과 사회주의대건설장들에서 보내는 아들딸들의 축하장들이 어머니들에게 전해졌다.
옥류관, 청류관, 칠성각을 비롯한 각지의 급양봉사망들에서의 친절한 봉사도 어머니들의 기쁨을 더해주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91657289@N02/1531838725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