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 각계 당국의 친일매국행위에 항의

(평양 11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 각계가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어떻게 하나 체결해보려고 발악하는 괴뢰역적패당의 친일매국행위를 규탄하고있다.

22일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을 비롯한 6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서울에서 박근혜역적패당을 단죄하는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기자회견에서 발언자들은 이날 국방부가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문제를 《국무회의》에 상정시킨데 대해 언급하였다.
군사정보보호협정은 남조선, 미국, 일본 3각미싸일방위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제도적장치로서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와 북에 대한 선제공격을 뒤받침하고 남조선일본관계를 군사동맹으로 끌어올리는 역할만 할것이라고 우려를 표시하였다.
일본과의 협정체결에 앞장서는 국방부 장관을 탄핵시켜야 한다고 그들은 주장하였다.
기자회견이 끝난 다음 단체들은 괴뢰정부청사와 청와대주변 등지에서 항의행동을 계속 벌렸다.
남조선 각계층의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이날 괴뢰당국은 《국무회의》에서 끝내 협정을 의결하는 매국적추태를 서슴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은 국민이 인정하지 않는 굴욕적인 매국협정이라고 단죄하였다.
이 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범죄혐의자신분으로 전락한 《대통령》에게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과 같이 안보, 국민안전에 거대한 영향이 미치는 정책을 추진할 자격과 권한이 있는지 묻지 않을수 없다고 항의하였다.
국민의 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국회》와의 협의가 전혀 없이 일방적으로 체결을 강행하는것은 옳지 않다고 하면서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할것이라고 언명하였다.
국민의 당 간사는 국민지지률이 5%미만인 《대통령》이 통과시킨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정통성을 인정할수 없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sheridansofasia/604471885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