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연평도포사격전투승리 6돐기념 군민련환모임

(평양 11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연평도포사격전투승리 6돐기념 군민련환모임이 23일 황해남도 강령군에서 진행되였다.

지금으로부터 6년전 공화국의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한 남조선괴뢰호전광들에게 참혹한 패배를 안긴 연평도포사격전투승리는 동족대결에 환장이 된 도발자들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한가를 다시한번 명백히 보여준 사변이였으며 우리의 정의의 보복타격은 원쑤들에게 자비를 모른다는것을 과시한 단호한 선언이였다.
조선인민군 제4군단장 리성국, 황해남도당위원회 위원장 박영호, 연평도포사격전투에 참가하였던 군인들을 비롯한 조선인민군 장병들, 강령군안의 일군들과 각계층 근로자들이 모임에 참가하였다.
모임에 앞서 강령군의 근로자들이 연평도포사격전투에서 위훈떨친 군인들에게 꽃목걸이를 걸어주고 꽃다발을 안겨주며 그들의 군공을 축하해주었다.
모임에서는 리성국군단장이 연설하였다.
연설자는 연평도포사격전투의 빛나는 승리는 위대한 선군령장들의 령도밑에 영웅적조선인민군의 무적의 기상을 온 세상에 힘있게 과시하고 선군조선의 력사에 자랑찬 전승의 한페지를 력력히 아로새긴 일대 사변이였다고 말하였다.
김봉현 강령군당위원회 위원장이 축하연설을 하였다.
연평도포사격전투에 참가한 조선인민군 군관 리현명, 사관 김룡진과 강령군청년동맹위원회 1비서 정성국이 토론을 하였다.
모임에 이어 군부대예술선전대원들과 강령군기동예술선동대원들의 축하공연이 있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19290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