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추문사건에 련루된 재벌들 철저히 수사할것 요구

(평양 11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에 의하면 23일 참여련대와 경제민주화네트워크, 민주로총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이 《박근혜, 최순실추문사건》에 련루된 재벌들에게 최대형량이 무기징역에까지 이르는 뢰물죄를 적용하여 철저히 수사할것을 요구하였다.

괴뢰서울중앙지방검찰청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단체들은 검찰이 박근혜, 최순실 등에게 뢰물죄가 아닌 모금강요죄를 적용한것은 재벌들을 위한 봐주기수사라고 폭로하였다.
재벌들이 최순실과 그의 딸,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등에 자금을 제공하고 해당한 대가를 받았다는것을 보여주는 증거들이 드러나고있지만 검찰은 어느 누구에게도 뢰물죄를 적용하지 않았다고 단죄하였다.
결국 검찰은 거액의 자금제공은 어쩔수 없는 일이였다고 주장하는 재벌들에게 면죄부를 준 셈이라고 까밝혔다.
당시 재벌들의 사정과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설립과정 등을 살펴보면 재벌들이 자기들의 자금제공에 대한 대가를 원했다고 보는것이 합리적이라고 지적하였다.
검찰은 뢰물을 통한 정경유착이라는 이번 사건의 본질을 집중적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단체들은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saptel/10510293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