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 정계인물들 박근혜의 사대매국행위 규탄

(평양 11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보도들에 의하면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을 강행한 박근혜역도년의 사대매국행위를 규탄하는 남조선 각계의 비난의 목소리가 비발치는 가운데 《국회》 국방위원회소속 의원 서영교가 23일 박근혜《정부》가 한세기전의 매국을 또다시 반복하고있다고 단죄하였다.

그는 지난 2012년 국민의 반대로 보류되였던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박근혜《정부》가 체결하였다고 규탄하였다.
박근혜《정부》가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에 이어 이번 협정체결로 다시한번 국민을 배신하고 국민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고 성토하였다.
그는 전체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고 야당의 반대를 무릅쓰며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을 강행한 국방부와 국방장관은 그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하였다.
경기도 성남시장 리재명은 이날 사회망에 《매국노처단의 첫 길은 퇴진, 탄핵》이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다.
그는 일본은 군사적측면에서 여전히 적국이며 일본이 군사대국화를 실현하는 경우 첫 공격대상은 조선반도라는것은 명백한 사실이라고 주장하였다.
이러한 일본에 군사정보를 제공하고 일본군대를 공식 인정하는 군사협정을 체결한 박근혜와 같은 매국노를 어떻게 하는것이 옳겠는가고 비난하였다.
국민의 당 《국회》의원 정동영도 22일 기자회견에서 독도에 대한 령토적야심을 숨기지 않는 일본과 협정을 체결한다는것은 망동이라고 단죄하였다.
그는 《국회》가 이를 막아내지 못하면 존재리유가 없다고 하면서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페기법안을 발의할것이라고 밝혔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6781577@N07/1492527711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