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각계 박근혜패당의 력사교과서《국정화》책동에 반발

(평양 11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박근혜《정부》가 오는 28일 《국정교과서》의 현장공개를 강행하기로 한데 대해 남조선의 교육계, 력사학계를 비롯한 각계가 강력히 반발해나서고있다.

서울시교육감은 22일 긴급성명을 통하여 현장공개는 정치롱락행위로 현 《정부》의 《정당성》이 송두리채 뒤흔들린 시국에 아랑곳하지 않고 교육부가 기계처럼 행정업무를 계속 수행하겠다는것이라고 하면서 《정부》의 교과서《국정화》시행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21일 광주시교육감은 《국정교과서》배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립장을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을 비롯한 17개 시, 도교육청들에서는 《국정교과서》 대금지급을 거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있으며 아예 별도의 력사교과서를 만드는 작업도 추진되고있다.
한편 전지역 102개 대학소속의 력사학 교수 561명이 22일 교육부 장관에게 보낸 공개서신을 통해 교과서《국정화》중지를 요구하였다.
전국교직원로동조합은 25일 교과서《국정화》페지와 교육부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교사들의 서명을 교육부에 전달할것이라고 밝혔다.
전국력사교사모임 회장은 《국정화》시도자체가 독재시대를 되살리는것이라고 하면서 《정부》의 현장검토에 협력하지 않겠다는것이 교사들의 한결같은 주장이라고 말하였다.
이미 지난달부터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가 《국정교과서》반대운동을 선언한데 이어 5일 결성된 력사교과서《국정화》에 반대하는 학부모모임에도 벌써 3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가하고있다.
단체들은 22일 서울에서 긴급모임을 가지고 선언문을 발표하여 《국정교과서》를 배격하고 옳바른 력사교육이 실시될수 있도록 청원활동과 법적대응을 비롯하여 모든 대책을 세워나갈것을 표명하였다.
《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사무국장은 《국정교과서》로 안가르치겠다는 교사, 안배우겠다는 학생, 그것을 안사겠다는 학부모 등 각계각층의 불복종운동이 이어질것이라고 하면서 집필진과 집필기준도 공개하지 못한채 만들어진것을 교과서로 받아들일수 없다는것이 현장의 목소리라고 성토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65255883@N04/1473138514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