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언론 민중의 의사는 그 누구도 거스를수 없다

(평양 11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가 28일 《바람이 불어도 꺼지지 않는 초불》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박근혜의 측근인 김진태가 《초불은 바람이 불면 꺼진다.》고 말했지만 26일에도 초불은 더 크게 타올랐다고 하면서 전지역적으로 190만여명이 참가한것은 그야말로 항쟁이라고 지적하였다.
국민들은 박근혜가 퇴진하지 않는 한 초불투쟁은 계속될것이며 바람이 불어도 초불은 결코 꺼지지 않음을 확인하고있다고 밝혔다.
바람이 불면 초불이 꺼진다는 사고는 단순히 김진태뿐아니라 현 사회의 지배층이 민중을 보는 시각이라고 규탄하였다.
하지만 민중은 그런 존재가 아니라고 하면서 사설은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력사는 민중의 실천을 통해 사회적변혁을 이룩하였다.
민중이 자기의 의사를 표현하기 시작하면 그 누구도 이를 거스를수 없다는것이 력사의 진리이다.
지금 눈앞에서 벌어지고있는 초불항쟁도 마찬가지다.
초불이 꺼지지 않는 한 사회개혁의 방향은 흔들리지 않을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28814329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