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박근혜의 비렬한 언론강박책동

(평양 12월 4일발 조선중앙통신)박근혜역도가 특대형부정추문사건의 진상에 대한 언론의 보도를 어떻게 하나 막아보려고 발악하고있다.

박근혜는 《중앙일보》 회장을 청와대로 불러들여 이번 추문사건에 대해 《최순실의 잘못이지 나에게는 잘못이 없다.》고 하면서 《중앙일보》가 운영하는 유선종합방송인 《JTBC》방송 사장을 물러나게 하라고 요구하였다 한다.
하지만 회장은 박근혜의 강박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자 청와대는 삼성전자 부회장 리재용을 불러 그것을 실현해보라고 강요하였다.
박근혜역도가 비렬한 술수에 계속 매달릴수록 민심의 심판을 받을 죄과는 더욱 커지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38204180@N04/1527022117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