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일본은 녀성《인권》에 대해 말할 자격조차 없다

(평양 12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일본집권자가 입에 자주 떠올리는것이 《녀성이 활약하는 사회》건설이다. 그의 주장에 따라 국회는 대기업들과 국가, 지방단체에 녀성등용을 의무화하는 녀성활약추진법을 성립시켰고 내각은 녀성활약담당상이라는 새로운 직책을 만들어냈다. 그는 유엔무대에까지 나서서 《21세기를 녀성들에 대한 인권침해가 없는 세계로 만들어나가겠다.》고 흰소리를 치고있다.

14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문제는 녀성인권보장에 대해 그처럼 요란스럽게 떠들어대는 집권자의 언동이 일본의 현실과 너무도 거리가 멀다는데 있다고 지적하였다.
얼마전 한 인권문제전문가는 유엔인권리사회 회의에서 중등 및 고등학교녀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성적학대행위가 우심해지고있는 일본의 실태를 폭로하였다.
론평은 일본에서 뻐젓이 만연되고있는 녀성학대, 녀성천시풍조는 당국의 묵인조장하에 감행되고있다는데 그 심각성이 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지금 일본정부는 저들의 대조선재침야망을 어떻게 하나 실현해보려고 사대와 매국의식이 골수에까지 들어찬 남조선의 박근혜일당과 야합하여 희세의 반인륜범죄인 일본군성노예문제를 몇푼의 돈으로 덮어보려고 모지름을 쓰고있다.
력사가 알고 인류가 단죄하는 특대형인권범죄력사를 안고 죄악만을 덧쌓고있는 일본이, 제땅에서 미군의 군화발밑에 자국녀성들의 인권이 무참히 유린당해도 바른소리조차 못하는 정객들이 《녀성이 활약하는 사회》건설에 대해 표방하고 그 누구의 《인권문제》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시비질해나서고있는것은 삶은 소가 웃다가 꾸레미터질노릇이 아닐수 없다.
녀성인권유린왕국인 일본의 집권자들은 과거의 성노예범죄에 대한 청산부터 바로하는것이 좋을것이라고 론평은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sheridansofasia/604471830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