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와 야당들 《국정력사교과서》의 탄핵 주장

(평양 12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12일 남조선의 460여개 시민사회, 력사단체들로 구성된 《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와 야당들이 《국회》에서 긴급토론회를 가지고 괴뢰당국이 공개한 《국정력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의 부당성을 까밝혔다.

토론회에서 발언자들은 력사교과서《국정화》를 통하여 친일매국적죄악을 면제시키는 《대일본제국교과서》, 독재를 미화한 박근혜의 《효도교과서》, 오유를 수정할수 없게 만든 누더기교과서가 나오리라는것은 이미 예견되였었다고 비난하였다.
《일제강점과 민족운동의 전개》라는 제목으로 서술된 부분에서만도 200개의 오유가 발견된다고 하면서 《민족운동》이란 용어를 써서는 안된다고 주장한자가 민족운동을 제목으로 하는 부분을 집필한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규탄하였다.
뿐만아니라 4.19봉기와 5.16군사쿠데타를 같은 급에서 서술함으로써 쿠데타가 봉기를 계승한것처럼 인식을 주게 하고있다고 까밝혔다.
형식적으로는 과거《정권》들의 경제개발계획을 골고루 소개하는것처럼 하면서도 군사《정부》에 대해 강조하고있다고 토로하였다.
박근혜가 국민의 탄핵을 받았으니 《국정력사교과서》도 마땅히 탄핵받아야 하며 그것이야말로 학생들에게 최고의 선물로 된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만약 《정부》가 《국정력사교과서》를 강제로 적용한다면 그에 대한 불매운동을 벌릴것이라고 경고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965169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