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일본당국의 《집단적자위권》발동은 호전적망발

(평양 12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일본외무성관계자가 기자간담회에서 조선반도유사시 남조선의 《요청》이 있거나 일본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을 준다는것이 확증되면 《집단적자위권》을 발동해 공화국을 공격할수 있다고 떠들어댔다.

23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대조선침략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낸 정치난쟁이들의 용납 못할 호전적망발이라고 규탄하였다.
론평은 일본반동들이 남조선의 《요청》이요, 일본의 안정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요 뭐요 하는것은 재침기도를 가리우기 위한 구실에 불과하다고 까밝혔다.
일본반동들은 괴뢰들을 우리와의 대결에로 내몰아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게 하고 그것을 구실로 조선반도재침의 길에 뛰여들려 하고있다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일본반동들은 조선반도에서 동족대결의 악순환이 지속되여 정세가 전쟁접경에로 치달아올라 전쟁으로 번져지기를 학수고대하고있다.그들이 허구적인 《위협》타령을 불어대며 재침책동을 정당화, 합법화하려고 해도 저들의 범죄적목적은 감출수 없다.
군국주의일본은 재침열에 들떠 심히 오산하고있다.
지금은 일본이 날강도적인 방법으로 남의 땅을 강탈하고 지배하던 시대가 아니다.일본이 아시아의 다른 나라들을 마음대로 침략하던 시대는 영원히 지나갔다.
하루강아지 범무서운줄 모른다는 격으로 일본이 무모하게 재침의 길에 나선다면 차례질것은 비참한 파멸뿐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73618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