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미국과 남조선의 《북도발위협》설의 모략적진상 폭로

(평양 3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28일부 《로동신문》은 공화국을 불의침공하기 위한 최대규모의 합동군사연습에 광분하고있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북도발위협》설과 같은 모략날조설을 내돌리며 여론을 오도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그 흉악한 모략적진상을 까밝힌 론평원의 글을 실었다.

글은 미국이 공화국의 자위적조치들에 대해 시비질하는것자체가 언어도단이며 주제넘는 짓거리이라고 비난하였다.
진짜도발에 대해 말한다면 미국이 공화국을 겨냥하여 남조선과 그 주변에 방대한 핵전략자산을 끌어들인것자체가 위험천만한 도발이며 현실적인 위협을 말한다면 《북지도부제거》와 《족집게식타격》, 《평양진격작전》을 실행하기 위해 무모하게 벌려놓은 전쟁연습이 용납할수 없는 위협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리고 괴뢰군함정들이 우리측 수역에 대한 해상침범을 더욱 로골화하는것으로 최대열점수역의 군사적긴장을 폭발에로 몰아가는 행위가 수수방관할수 없는 군사적도발로 된다고 밝혔다.
글은 《북도발위협》설은 적대세력들의 끊임없는 침략과 도발위협으로부터 민족의 안전과 평화를 수호하려는 공화국의 자위적핵억제력보유를 문제시하고 반공화국침략전쟁소동과 동족대결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해 꾸며낸 유치한 날조품이라는데 대해 폭로하였다.
케케묵은 《북도발》과 낡아빠진 《위협》설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과 반민족적인 동족대결정책의 총파산에 직면한 패배자들의 가련한 비명소리이라고 조소하였다.
글은 침략자, 도발자들이 아무리 《북도발위협》설을 떠들어대도 공화국의 정당한 자위적핵억제력은 더욱 비상히 강화될것이며 적들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 동족대결정책은 종국적파멸을 면치 못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apidtravelchai/946313739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