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재미동포신문 남조선의 《보안법》페지 주장

(평양 3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재미동포인터네트신문 《민족통신》이 25일 《언론탄압하는 <국보법>을 페지하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였다.

글은 지금 남조선에서 조기《대통령》선거기간을 맞아 또다시 의사표시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를 유린, 억압하는 공안당국의 횡포가 기승을 부리고있다고 지적하였다.
공안당국이 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 기자와 교육단체인 6.15학교 관계자 등 통일운동단체 청년들에 대한 압수수색과 경찰조사를 련이어 감행하고있다고 폭로하였다.
글은 의사표시의 자유, 언론의 자유를 억압하고 탄압하는것은 초보적인 인권도 보장하지 못한다는것을 스스로 드러내고있는것이라고 강조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보안법》은 1948년에 일제의 《치안유지법》을 기초로 하여 《반국가단체의 활동을 규제한다.》는 구실로 조작되였으나 7조에서는 북부조국에 대해서 찬양하거나 고무하는것을 금지하고있다.
다시말하여 북에 대해 사실을 사실대로 말하는것을 위법으로 만들어놓은 천하의 악법이다. 이것은 통일은커녕 호상협력도 하지 않겠다는 반민족적악법이라고 할수 있다.
때문에 이번 《대통령》선거후보들은 무엇보다 《보안법》페지를 공약으로 내걸어 남과 북을 화해협력관계로 전환시켜 우리 민족끼리 손잡고 평화통일을 이룩할수 있도록 해야 한다.
세상에 사실을 사실대로 말하는것을 위법이라고 하는 곳은 오직 남조선뿐이다.
《보안법》은 반드시 철페되여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38204180@N04/1527248602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