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각급 학교들에서 새학년도 교수 시작

(평양 4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에서 새학년도가 시작되였다.

1일 각급 학교들이 명절분위기속에서 개학을 맞이하였다.
교육위원회 보통교육성 국장 김성일은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이 전면적으로 실시되는 올해에 맞이하는 개학식이 참으로 의의깊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각지에 나온 100여개 기술고급중학교들을 비롯하여 전국의 학교들이 전사회적인 관심속에 교구비품과 실험실습기자재, 교편물 등 새 학년도준비를 훌륭히 갖추었다.
당과 국가의 혜택속에 마련된 새 교복과 가방, 여러종의 새 학용품들을 받아안은 신입생들이 교원들과 상급생들, 부모들의 열렬한 축하를 받으며 정다운 교정에서 첫 수업을 받았다.
창덕학교에 입학한 쌍둥이 신입생들인 리광림, 리윤정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 공부하신 학교에서 마음껏 배움의 나래를 펼치게 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막 벅차오른다고 하면서 앞으로 열심히 공부하여 사회주의강성조선의 훌륭한 인재로 자라나겠다고 말하였다.
평양시 삼석구역 원흥기술고급중학교 신입생 김은경은 나라에서 처음으로 나온 새 교정의 학생이 된 남다른 긍지를 안고 과학과수의 직접적인 담당자로 자신을 준비하기 위해 배우고 배우고 또 배우겠다고 진정을 터치였다.
평양제4소학교 신입생 김성규의 어머니 리선미는 절세의 위인들께서 마련해주시고 빛내여주시는 세상에서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교육제도가 있어 우리 아이들은 부러운것 없이 마음껏 배우고있다고 하면서 자식들을 잘 키워 고마운 그 은덕에 꼭 보답하겠다고 자기 심정을 피력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74498703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