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조선 대결야망 이루어보려고 발광하는 남조선당국자 조소

(평양 4월 11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미국회가 《북테로지원국재지정법안》과 그 무슨 《규탄결의안》이라는것을 통과시키고 미행정부가 《대북제재행정명령》을 발표하자 괴뢰국무총리 황교안과 그 졸개들은 《초당적인 대북강경분위기를 반영한것》이라고 하면서 득의양양해서 날뛰였다. 그런가 하면 《북핵문제가 <동맹>에서 다루어질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나갈》것이라느니, 《주요<동맹>과의 공조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느니 뭐니 하고 기염을 토했다.

11일부 《민주조선》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미국이 산송장에 불과한 괴뢰들에게 입김을 불어넣는것도 꼴불견이지만 상전의 힘을 빌어 더러운 대결야망을 이루어보려고 발광하는 특등매국노들의 추태 또한 보기 민망할 정도로 역겹다고 조소하였다.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폭로된것처럼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쩍하면 우리에 대한 집단제재요, 추가제재요, 독자제재요 하는따위들을 무더기로 조작해냈지만 언제 한번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례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뢰들이 미국의 반공화국제재법안조작을 극구 환영하며 불순한 대결공조에 미련을 품고있는것은 외세의 옷섶에 매달려 동족을 해치려는 치유불능한 병적악습의 발로이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괴뢰들이 미국의 각본에 따라 극히 위험천만한 북침전쟁도발소동에 열을 올리고있는것이다.
현실은 우리 공화국을 기어이 압살하려는 미제와 괴뢰들의 북침야망은 절대로 변하지 않으며 온갖 적대세력들의 침략책동으로부터 나라와 민족의 안전을 수호하고 부강할 미래를 담보하자면 자위적핵억제력강화에 계속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46037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