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남조선군의 탄도미싸일시험발사에 대한 미국의 태도 규탄

(평양 4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이 사거리가 800km인 탄도미싸일 《현무-2》의 시험발사놀음을 벌려놓고 그것을 공개하는 광대극을 펼쳐놓았다.

17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일촉즉발의 초긴장상태에 놓여있는 조선반도정세를 전쟁의 문어구에로 더욱 바싹 몰아가는 엄중한 군사적도발이라고 규탄하였다.
문제는 괴뢰들이 벌려놓은 탄도미싸일시험발사놀음에 대한 미국의 태도라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우리의 정의로운 행동을 무작정 불의로 매도하며 온갖 감투를 씌워 반공화국압살야망을 실현하려고 지랄발광하는 미국이 괴뢰들이 벌리고있는 탄도미싸일개발에 대해서는 찍소리 한마디 하지 않고 침묵을 지키고있는것이야말로 불공정한 이중기준, 량면적인 처사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미국은 더이상 우리의 자위적조치에 대해 함부로 걸고들지 말아야 한다.
미국은 그 무슨 유엔《결의위반》이니 뭐니 하며 우리를 비난할 꼬물만 한 자격도 체면도 없다.저들의 탄도미싸일개발소동은 아무 일도 없고 우리의 자위적인 국방력강화조치는 《도발》이고 《위협》이라는 이런 날강도적인 론리, 황당무계한 궤변은 그 어디에도 통하지 않는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아무리 우리를 걸고들며 제재압박에 기승을 부리여도 반공화국고립압살책동이 계속되는 한 자위적핵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우리의 초강경대응조치들은 다발적으로, 련발적으로 끊임없이 취해지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homasfisherlibrary/358571370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