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자멸을 재촉하는 미국과 남조선당국 비난

(평양 4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지금 남조선에서는 미국이 공화국의 급속한 핵공격능력고도화를 막기 위해 《대북선제타격》방안을 선택하였다는 여론이 나돌고있다.

남조선괴뢰보수패당은 덩달아 《북폭격》이니, 《4월전쟁》이니 하는 망언들을 내뱉으면서 남조선사회에 만연된 전쟁공포증을 더욱 부채질하고있다.
지금 남조선언론들은 미국과 괴뢰보수당국이 《북을 압박》한다고 하면서 오히려 남조선사회를 전쟁공포와 혼란속에 빠뜨리고 아비규환의 수라장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하고있다.
남조선 각계에서도 《대북선제타격》설을 내돌리면서 조선반도정세를 고의적으로 격화시키는 미국과 그에 맹종맹동하면서 북침전쟁도발소동에 미쳐날뛰는 괴뢰패당을 저주하는 규탄의 목소리들이 울려나오고있다.
20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미국의 《대북선제타격》설에 대해 남조선 각계가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반미기운을 고조시키고있는것은 지극히 당연하다고 주장하였다.
론평은 미국의 위협공갈에 놀랄 우리가 아니라고 하면서 미국이 선제타격을 저들의 독점물로 여긴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짓은 없을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괴뢰패당도 죽기 전에 미국의 《대북선제타격》설에 놀아나며 경거망동한 대가가 얼마나 처절한가 하는것을 알아두어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뒤일을 감당해낼 아무런 능력도 없는 숙맥같은자들이 상전의 《대북선제타격》에 기대를 걸며 동족대결을 고취하고있지만 그런 어리석은 망동은 오히려 저들의 멸망을 재촉할뿐이라고 론평은 경고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490835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