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재중조선인청년련합회 위원장 최후의 승리는 조선인민의것이다

(평양 4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김영녀 재중조선인청년련합회 위원장이 12일 《최후의 승리는 결사의 각오로 반미대결전에 떨쳐나선 조선인민의것이다》라는 제목의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는 미제호전광들이 조선반도수역에 핵항공모함타격단을 또다시 들이밀면서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키고있는데 대해 규탄하였다.
3월초부터 각종 침략전쟁연습소동을 벌리면서 온 남조선땅에 핵먼지바람을 일으키던 미제침략자들이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려고 날뛰고있다고 단죄하고 담화는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미국놈들이 감히 《선제공격》이니, 《참수작전》이니 하면서 군사적선택을 입에 올리고있는것은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미국놈들이 감히 우리 공화국을 건드린다면 그 즉시에 해외청년별동대를 무어 제일 선참으로 달려나가 놈들의 사등뼈를 가슴후련히 분질러놓겠다는것이 재중조선인청년들의 결사의 의지이다.
미국은 전체 조선인민과 온 겨레의 드높은 반미대결의지를 똑바로 보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침략무력을 걷어가지고 남조선에서 하루빨리 물러가야 한다.
최후의 승리는 결사의 각오로 반미대결전에 떨쳐나선 조선인민의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502698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