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미국과 남조선역적패당의 군사적도발광기 규탄

(평양 4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27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미제와 남조선역적패당의 무분별한 군사적도발광기로 말미암아 조선반도정세는 분분초초 폭발국면에로 치닫고있다고 밝혔다.

론설은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군사적도발책동은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기 위한 위험천만한 망동이라고 규탄하였다.
미국이 《힘에 의한 평화》를 부르짖으며 조선반도지역에 핵동력항공모함들을 비롯한 핵전략자산들을 줄줄이 들이밀고있는것도 공화국에 대한 핵위협공갈을 일삼다가 불의에 핵전쟁을 도발하기 위한 위험한 흉계의 발로이라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의 도발적인 선택을 무적의 군력으로 단호히 짓부셔버리려는것은 우리의 확고한 결심이며 의지이다.
우리가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국방력과 선제공격능력을 최대로 강화하면서 적대세력의 군사적도발에 단호히 맞받아나가는것은 응당한 자위적권리이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 대한 우리의 초강경대응은 생존을 허용하지 않는 파멸적징벌을 목표로 무자비하게 가해질것이다.
만일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신성한 령토와 령해, 령공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튕긴다면 우리 혁명무력은 즉시 섬멸적인 타격을 가할것이며 침략자들을 모조리 쓸어버릴것이다.
론설은 우리를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리려는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그 어디에 있든 절대로 무사할수 없다고 경고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7016401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