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핵억제력강화조치 시비하는 유엔주재 미국대표의 망발 규탄

(평양 4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유엔주재 미국대표가 우리의 정정당당한 핵억제력강화조치를 시비하며 그것이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을 위험에 처하게 할수 있다느니, 조선을 비롯한 《나쁜 행위를 하는 나라들》이 핵무기금지협약에 서명하지 않을뿐아니라 리행도 하지 않을것이라느니 뭐니 하고 줴쳐댔다.

27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완전한 현실외곡이라고 까밝혔다.
론평은 미국이 의도적으로 사실을 외곡, 과장하면서 사태를 와전시켜보려 하고있다고 폭로하였다.
그 속심은 어떻게 하나 우리에게 평화파괴자라는 딱지를 붙여 극악한 핵범죄자로서의 저들의 정체를 가리우고 반공화국압살책동을 합리화해보자는데 있다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미국은 우리의 핵억제력강화에 대하여 이러쿵저러쿵 시비할 명분도 권리도 없다.또 핵무기금지협약이란 말자체를 입에 올릴 자격도 없다.
미국이 우리를 물고늘어지며 마치도 우리때문에 세계의 비핵화가 실현되지 못하고있는것처럼 떠들고있는것은 우리가 왜 핵을 보유하고 질량적으로 강화하는 길로 나가게 되였는지, 어떻게 되여 세계적으로 핵무기금지협약의 필요성이 제기되였는지 그 력사적과정을 외면한 황당무계한 넉두리이다.
우리가 핵을 보유하게 만든것은 다름아닌 미국이며 그것을 질량적으로 강화하는 길로 집요하게 떠민것도 미국이다.
우리의 핵억제력은 그 누구를 위협하기 위한것이 아니라 철두철미 미국의 핵전쟁도발로부터 나라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자체방위수단이다.
우리는 그 누가 뭐라고 하든 개의치 않고 이 권리를 당당하게 행사해나갈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julianacunha/839497125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