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싸드》철거 요구

(평양 4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남조선의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과 《싸드》배치저지전국행동이 26일 서울에서 미제침략군의 《싸드》장비반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기자회견에서 발언자들은 당국이 종교인들과 주민들은 물론 로인들에게까지 폭행을 가하며 미군의 《싸드》장비들을 불법반입한것은 용납할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규탄하였다.
그 어떤 조약이나 협정체결 지어 《국회》의 동의조차 없이 새벽에 도적처럼 장비들을 들여보낸것자체가 불법성을 스스로 인정하는것으로 된다고 주장하였다.
평화를 파괴하고 전쟁위기를 몰아오는 장비의 기습적인 반입은 새 《정부》의 《싸드》관련정책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술책에 따른것이라고 까밝혔다.
《대통령》선거후보들이 오늘의 사태를 해결하고 《싸드》배치를 저지하는데서 자기의 본분을 다해야 하며 《국회》가 이제라도 그에 해당한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싸드》장비반입행위와 주민들에 대한 폭압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불법반입한 장비들을 즉시 철거시키라고 그들은 요구하였다.
이날 저녁 단체들은 미국대사관앞에서 《싸드》배치강행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지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7117314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