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해군함선들의 서해열점수역 침범행위 폭발적으로 급증

(평양 4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서해열점수역에서 우리측 령해에 대한 남조선괴뢰해군함선들의 침범행위가 더욱더 빈번해지고있다.

남조선괴뢰들은 최근 열흘동안에만 하여도 81차에 연 101척의 괴뢰해군함선들을 우리측 령해에 들이밀었다.
이것은 지난 3월 한달동안에 침범한 차수의 근 2배에 달하는것으로 된다.
이로 하여 긴장감이 항시적으로 배회하고있는 조선서해열점수역에 또다시 군사적충돌위험이 조성되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뢰군부호전광들은 이 수역에서 괴뢰해군함선들의 기동이 《불법어선단속》을 위한것이라고 하면서 우리측 령해에 대한 저들의 침범행위를 합리화해보려고 꾀하고있다.
사태의 심각성은 괴뢰들의 군사적도발행위가 현재 남조선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선제타격》을 노리고 강행되고있는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이 절정에 이르고 핵동력초대형항공모함 《칼빈손》호와 핵동력잠수함 《미쉬건》호를 비롯한 미국의 핵타격수단들이 조선반도수역에 긴급투입되여 우리에 대한 군사적도발의 수위가 최대로 높아지고있는것과 때를 같이하고있다는데 있다.
서해열점수역에서 폭발적으로 급증하는 괴뢰해군함선들의 무분별한 침범행위는 3국어선들의 《비법어로》활동을 막는다는 미명밑에 《북방한계선》을 기정사실화하고 우리의 군사적대응을 유도해내는 방법으로 《안보위기》를 조성하려는 불순한 속내로부터 출발한것이다.
우리 군대는 조선서해열점수역에서 벌어지고있는 모든 움직임을 고도의 각성을 가지고 예리하게 주시하고있다.
상전을 믿고 설쳐대는 삽살개마냥 주제넘게 《감내하기 어려운 징벌》이니, 《선제타격》이니 하는 망언들을 늘어놓다못해 최대열점수역에서 새로운 불장난질을 하려고 획책하고있는 괴뢰패당의 분별없는 망동을 우리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괴뢰호전광들은 부질없는 경거망동이 파멸적운명을 초래하게 된다는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496154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