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싸드》배치비용 강요하는 미국 단죄

(평양 4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보도에 의하면 남조선의 《싸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와 《싸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 비상대책위원회, 《싸드》배치저지전국행동,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 28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싸드》배치비용을 강요하는 미국을 규탄하였다.

발언자들은 미국이 당국에 《싸드》의 남조선배치비용으로 10억US$를 지불할것을 강요하고있다고 폭로하였다.
미국이 《싸드》배치를 불법적으로 강행한데 이어 그 비용까지 남조선에 부담시키는것은 남조선은 부지와 기초시설만 제공하고 이외의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고 한 《정부》의 주장을 뒤집는것이라고 그들은 단죄하였다.
그들은 미국의 《싸드》배치강행에 앞장서온 김관진, 한민구, 윤병세 등 《정부》의 공범자들은 즉시 사퇴하여야 하며 모든 《대통령》선거후보들도 각성하고 즉시 《싸드》배치철회립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싸드》배치를 철회시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다하여 끝까지 투쟁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sheridansofasia/604338434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