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신문들 남조선통일부의 반공화국《인권》소동 규탄

(평양 4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남조선괴뢰통일부가 올해부터 3년간 추진할 《북인권증진기본계획》이라는것을 수립하였다고 발표하였다.

괴뢰통일부것들은 저들이 작성한 계획이 지난해 9월부터 정식 시행에 들어간 《북인권법》에 따른것으로서 그 누구의 《인권증진》방안들이 포함되여있다고 너덜대고있다.
30일부 조선의 신문들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숨넘어가는 마지막순간까지 동족대결책동에 발악적으로 매달리는 대결미치광이들의 추악한 몰골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고 지적하였다.
《로동신문》은 머지않아 밥통을 떼울 괴뢰통일부것들이 그 누구의 《인권문제》나발을 지꿎게 불어댄다고 거기에 귀기울일 사람은 없다고 강조하였다.
이자들이 다음기 《정권》의 《대북정책방향》까지 제시해주는 《북인권증진기본계획》수립이라는 황당한 놀음을 벌려놓은것은 풍지박산난 동족대결정책을 합리화하는것과 함께 《북인권》소동이 다음기 《정권》하에서도 강행되도록 사전에 못을 박아놓으려는데 그 흉심이 있다고 폭로하였다.
다시말하여 저들이 박근혜의 너절한 손발이 되여 북남관계를 최악의 파국에로 몰아넣은 죄악의 력사가 《정권》교체가 이루어진 후에도 되풀이되게 하여 북남관계가 개선되지 못하게 제동을 걸자는것이라고 까밝혔다.
신문은 괴뢰보수패당이 《인권》소동따위로 누구를 어째보겠다고 최후발악하고있지만 그것은 천년이 가도, 만년이 가도 영원히 이룰수 없는 개꿈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하였다.
《민주조선》도 괴뢰패당이 제아무리 우리를 헐뜯어도 천만군민이 일심단결되고 인민의 존엄과 권리가 최상의 수준에서 보장되고있는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를 절대로 해칠수 없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edelweisscoins/1502930836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