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에서 23차 범국민행동 전개

(평양 5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에서의 보도들에 의하면 남조선의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의 주최로 4월 29일 서울의 광화문광장에서 23차 범국민행동이 전개되였다.

시민사회, 종교, 청년학생 등 각계층 단체 성원들과 시민들을 비롯한 5만여명의 군중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범국민행동에 앞서 각계층 군중은 광장과 주변에서 사전집회들을 가지고 괴뢰정부에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였다.
이어 초불집회가 진행되였다.
《광장의 경고! 초불민심을 들으라! 23차 범국민행동의 날》주제의 집회에서는 민주로총, 전국녀성련대, 리화녀자대학교 총학생회를 비롯한 단체 성원들과 시민들이 발언하였다.
발언자들은 1,700만 초불이 만든 조기《대통령》선거전에서 초불민심이 사라지고 권력다툼만 계속되고있으며 박근혜의 공범자인 황교안과 해당 장관들이 악페정책을 그대로 강행하고있다고 비난하였다.
황교안과 미국이 《싸드》배치를 강행하고있다고 하면서 미국집권자가 10억US$의 배치비용을 남조선이 부담해야 한다고 한것은 결국 남조선에 10억US$짜리 물건을 팔아먹는것이나 같다고 항의하였다.
민중이 《대통령》하나 바꾸려고 거리에 떨쳐나온것이 아니며 초불은 사회의 모든 악페를 청산하기 위해서라고 하면서 다시한번 초불을 들고 민중의 삶을 바꾸어야 한다고 말하였다.
그들은 《싸드》배치와 로동개악 철회, 재벌개혁, 최저임금인상, 《세월》호참사 진상규명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집회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은 재벌체제, 정보원과 검찰 등 공안통치기구, 정치 및 선거제도, 일자리, 로동기본권, 사회복지, 남북관계, 교육공공성, 언론자유를 비롯한 10개 분야의 100가지 개혁, 강화, 보장요구안을 발표하였다.
집회가 끝난 다음 참가자들은 《총리》공관과 미국대사관을 향해 행진하였다.
《총리》공관앞에서 시위자들은 괴뢰당국이 《싸드》배치를 철회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927872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