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대결전쟁세력을 심판해야 평화가 온다

(평양 5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6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남조선에서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괴뢰보수패당이 《안보》문제를 거들며 계속 소란을 피워대고있다고 비난하였다.

론설은 이것은 사회전반에 공화국에 대한 적대기운을 불어넣고 동족대결정책을 합리화하며 저들을 《안보수호》세력으로 광고하여 재집권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불순한 음모책동이라고 까밝혔다.
운명이 경각에 달한 괴뢰보수패당이 《안보》의 간판을 둘러메고 모략과 기만행위에 매달리며 권력욕을 계속 채우려고 발광하고있는것은 대세의 흐름과 조국통일에 대한 우리 민족의 한결같은 요구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라고 단죄하였다.
역적패당이 《안보위기》니 뭐니 하며 제아무리 반공화국모략소동에 매달려도 여론을 오도할수 없으며 저들의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정체를 가리울수 없다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민족분렬의 장구한 력사는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에 환장한 괴뢰보수패당이 계속 집권할 경우 초래될것은 북남관계의 파국과 전쟁의 참혹한 재난밖에 없다는 교훈을 새겨주고있다.
남조선의 안전보장은 외세를 등에 업고 동족과 대결하는데 있는것이 아니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평화와 통일의 길을 함께 열어나가는데 있다.
온 겨레의 가슴속에 깊이 새겨져있는 환희의 6.15통일시대도 그것을 립증해주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julianacunha/839472465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