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 대표,활동가들 《싸드》배치철회 집중행동계획 발표

(평양 5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남조선 전지역의 시민사회단체대표들과 활동가들이 4일 경상북도 성주에서 평화회의를 열고 《싸드》배치철회를 위한 집중행동계획을 발표하였다.

회의참가자들은 집중행동계획에서 다음기 《정부》가 《싸드》배치문제를 우선적인 해결과제로 삼고 《싸드》장비반입과 공사중단립장을 즉시 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기 《정권》이 탄핵당한 《정부》와 군당국이 강행한 불법적인 《싸드》배치와 비용부담 등에 대한 진상조사, 책임자처벌을 즉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계속되는 《싸드》장비반입을 막기 위해 비상대기상태를 유지하고 13일에는 전지역에서 소성리로 오는 3차 뻐스운행을 조직하기로 하였다.
주민들과 각계 시민사회단체들의 결의를 실현하기 위해 17일 서울에서 2차 평화회의를 열기로 결정하였다.
성주군과 김천시, 원불교 등의 투쟁단체들과 련대하는 한편 법적, 정책적대응과 국제적련대의 강화를 위해 이미 전지역적규모에서 결성된 《싸드》배치저지 전국행동을 확대, 개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선거이후에도 《싸드》배치철회투쟁을 이끌어야 할 주체는 여전히 시민사회라고 강조하였다.
《싸드》배치를 강행한 김관진, 황교안, 한민구, 윤병세 등을 직권람용과 직무태만혐의로 기소할것이라고 그들은 주장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73106395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