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합동군사연습은 예비전쟁,핵시험전쟁

(평양 5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9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은 그 규모와 성격, 내용과 형식에 있어서 지난 시기와는 비할바없이 대규모적이고 도발적인 하나의 예비전쟁, 핵시험전쟁이였다고 폭로하였다.

론설은 이번 연습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이 날로 악랄해지고있으며 조선반도의 긴장을 격화시키고 핵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장본인은 다름아닌 미국과 괴뢰들이라는것을 다시금 뚜렷이 립증해주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은 대조선적대시정책과 동족대결책동의 총파산으로 파멸의 위기에 빠진 미제와 괴뢰군부호전광들이 최후발악적인 마지막도박판에 매달리고있다는것을 보여주었다.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이 끝났다고는 하지만 북침핵전쟁도발을 꾀하는 미국과 괴뢰들의 무분별한 망동은 지금도 계속되고있다.
힘에 대한 어리석은 과신에 빠진 미제호전광들과 상전의 북침핵전쟁책동에 맹목적으로 추종하며 물인지 불인지 모르고 헤덤비는 괴뢰들의 무모한 망동은 침략자들의 도발을 정의의 핵억제력으로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백두산혁명강군의 신념과 의지를 더욱 굳게 해줄뿐이다.
만일 미국과 괴뢰들이 우리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령역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날린다면 우리 혁명무력은 침략과 도발의 본거지들을 모조리 생존불가능하게 초토화해버리고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반드시 성취하고야말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julianacunha/838814758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