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적극 추진되는 가물피해막이대책

(평양 5월 11일발 조선중앙통신)최근 조선의 농업부문에서 가물피해현상이 나타나 이를 막기 위한 사업이 전국가적인 사업으로 힘있게 전개되고있다.

국가계획위원회와 전력공업성을 비롯한 위원회, 성, 중앙기관들에서는 연유와 전력, 농기계부속품 등을 최우선적으로 보장해주고있다.
모든 기관, 기업소들이 총발동되여 운수수단을 만가동시키고 해당 지역에서 뽐프, 원동기, 강우기 등 물주기에 필요한 설비, 기자재들을 빠짐없이 동원시키고있다.
도, 시, 군들에서는 관개구조물들의 보수정비를 다그치고 물을 효과있게 리용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는것과 함께 크고작은 물원천들을 탐구동원하고있다.
양수동력설비들의 가동률을 높여 가물피해가 나타나거나 가물을 탈수 있는 포전들부터 관수를 보장하는 한편 아미노산미량원소복합비료, 성장촉진제 등으로 잎덧비료주기를 진행하며 물절약형농법을 적극 받아들이고있다.
조선에서는 지난 4월 하순부터 서해안 중부이남지역과 동해안지역에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밀, 보리, 강냉이포기들이 가물피해를 받기 시작하였다.
여러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기상관측이래 가장 높은 온도인 30℃이상으로 오르고 센 바람까지 자주 불어 가물현상은 더 심해졌다.
앞으로 15일경까지도 전반적지역에서 가물을 극복할만 한 비는 내리지 않을것으로 보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julianacunha/839471841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