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황교안이 청와대문서 비공개《대통령기록물》지정

(조선통신=도꾜)조선중앙통신사는 11일 《독초는 뿌리채 들어내야 한다》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내용의 론평을 발표하였다.

최근 황교안역도가 《세월》호참사당일 박근혜년의 《7시간행적》이 담긴 자료들을 비롯한 수만건의 청와대문서들을 비공개《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하여 역도년의 범죄를 흑막속에 덮어버렸다.
비공개《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자료는 15-30년동안 공개할수 없으며 《국회》의원 3분의 2이상이 찬성하거나 기록물이 보관되여있는 지역의 고등법원 원장이 령장을 발부하는 경우에만 극히 제한된 범위내에서 열람할수 있게 되여있다고 한다.
황교안이 퇴임을 앞두고 서둘러 청와대문서들을 비공개《대통령기록물》로 처분한것은 역도년의 범죄를 은페하고 다 망한 《보수의 가치》를 지켜낸 《공적》을 쌓아 보수패거리들의 우두머리로 나서보려는 음흉한 속내의 발로이다.
황교안역도는 《대통령권한대행》이 자기가 직접 관여하지 않은 청와대문건들에 대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할수 있다는 법조항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협의절차도 없이 독단적으로 월권행위를 감행하였다.
결국 역도는 청와대를 압수수색하겠다는 특검의 요청을 거부하면서 박근혜년의 범죄자료들을 조사하는것을 각방으로 방해해온것도 모자라 《대통령권한대행》의 지위를 악용하여 지금 진행되고있는 박근혜, 최순실패당에 대한 재판에서는 물론 다음기 《정부》에서도 역도년과 그 일당의 범죄내막을 파헤칠수 없게 만들어놓은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지금 정치계와 언론, 시민사회단체들을 비롯한 각계층은 《황교안이 마지막까지 박근혜의 범죄규명을 가로막아나섰다.》, 《<세월>호참사당일 7시간행적과 국정롱단사건의 핵심증거들이 어둠속에 묻히게 되였다.》, 《황교안을 당장 구속해야 한다.》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황교안의 《대통령기록물》지정에 대한 무효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대응에 나서고있다.
바빠맞은 황교안은 《대통령기록물지정은 어느 정권에서나 임기만료전에 하게 되여있다.》, 《그것을 어기는것자체가 불법이다.》고 하면서 어떻게 하나 제놈의 범죄행위를 변명해보려고 오그랑수를 쓰고있다.
이번 《대통령기록물》지정놀음은 천하의 악녀 박근혜년을 단호히 심판한 남조선초불민심과 《세월》호참사피해자유가족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고 정면도전이다.
역도는 박근혜의 죄악을 덮어버림으로써 박근혜-최순실추문사건의 추악한 공범, 당장 쇠고랑을 차고 감옥에 들어가야 할 특급범죄자라는것을 스스로 여지없이 드러냈다.
황교안역도를 그대로 둔다는것은 곧 박근혜년을 살려주는것으로 된다.
역도의 추악한 범죄는 박근혜잔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얼마나 지독하고 파렴치한 놈들인가를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독초의 뿌리를 남겨두면 반드시 후환이 따르게 되는 법이다.
남조선 각계층은 각성하여 반보수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려야 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julianacunha/839471602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