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조선 현행헌법 개악하려는 일본당국의 속심 폭로

(평양 5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지금 일본수상 아베가 새 헌법시행시기까지 제시해가며 현행헌법개악의사를 강하게 내비치자 야당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심지어 련립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내에서도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다.일본 도꾜에서는 헌법개악을 반대하는 대규모집회가 진행되였다.

16일부 《민주조선》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일본에서 헌법개정문제를 놓고 사회정치적대립이 심화되고있는것은 이 문제가 일본의 운명과 관련되는 심각한 정치적문제로 되기때문이라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제2차 세계대전후 일본은 전쟁이 나라와 자국민들의 운명을 종국적파멸의 길로 이끌어가는 백해무익한 행위로 된다는데로부터 전쟁을 영원히 포기한다는것을 골자로 하는 현행헌법을 채택하였다고 밝혔다.
다시는 일본이 전쟁의 동란속에 휘말려들지 말고 영원히 평화국가로 남아있어야 하며 이 길만이 일본의 운명과 미래를 담보하는 유일한 길이라는것이 일본인민들의 일치한 견해이라고 지적하였다.
하지만 일본반동들은 인민들의 이러한 안보의식을 뒤집어엎으려 하고있다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일본을 전쟁을 할수 없는 《비정상적》인 국가로부터 전쟁을 할수 있는 《정상적》인 국가로 만들어 지난 시기와 같이 군국주의해외침략의 길에 뛰여들려는것이 일본반동들의 검은 속심이다.이로부터 일본반동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전쟁국가에로의 길을 터놓기 위해 무진 애를 써왔으며 결과 오늘날에 와서 평화헌법은 빛좋은 개살구에 지나지 않게 되였다.
일본반동들은 유명무실해진 이 《평화헌법》마저 저들의 군국주의해외팽창야망실현에 거치장스러운 존재라고 보고 아예 없애버리려 하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38204180@N04/1545681768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