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조선은 정의의 보검을 틀어쥔 자주의 핵강국

(평양 5월 19일발 조선중앙통신)19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그 누가 인정하든말든 명실상부한 핵강국인 공화국은 비상히 강화된 핵억제력으로 무분별한 핵공갈을 일삼는자들을 단호히 다스릴것이라고 경고하였다.

지금 미제가 《최대의 압박》이니 뭐니 하며 핵전략자산들을 동원하여 우리를 위협공갈하고있지만 핵없는 나라, 힘이 약한 민족만을 골라 군사적으로 롱락하는 비겁한 미국식허세는 우리에게 통하지 않는다고 론설은 밝혔다.
주체조선은 미국이 감히 군사적도발을 선택한다면 기꺼이 상대해줄 준비가 되여있다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대대손손 사무친 민족의 원한을 풀고 지구상에서 침략과 억압의 쇠사슬을 걷어내며 부정의의 세력들을 말끔히 청산하기 위해 우리는 모든 준비를 완전무결하게 갖추었다.
우리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제정신을 차리고 옳바른 선택을 할 때까지 고도로 정밀화, 다종화된 핵무기들과 핵타격수단들을 더 많이 개발, 배비할것이다.
인류의 평화와 번영, 문명에 복무하는 정의의 보검을 틀어쥔 자주의 핵강국은 다시금 엄숙히 선언한다.
지구상에 침략의 핵, 살륙의 핵이 있는 한 우리는 정의의 핵, 자위의 핵을 더욱 억척같이 다져나갈것이며 그에 토대하여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굳건히 지키고 자주통일의 대통로도 활짝 열어나갈것이다.
최후승리의 그날까지 선군조선이 터치는 정의의 폭음은 더욱 높이 울려퍼질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841100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