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조선의 고급마직물-모시

(평양 5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여름철이 가까와오는 요즘 조선의 상업봉사기지들에서 여러 형태의 모시옷들을 구입하는 사람들을 볼수 있다.

조선의 고유한 천인 모시는 모시풀에서 얻은 실로 짠 고급마직물인데 그것이 가지고있는 장점으로 하여 오래전부터 세계적으로 유명하였다.
모시는 빨수록 하얘지고 색갈변화가 없으며 땀이 배지 않고 살에 붙지도 않아 여름옷으로 널리 리용되여왔다.
천이 얼마나 가늘고 가벼웠던지 대나무통에 모시 한필이 다 들어가는것도 있고 사발에 옷 한벌감이 들어가는 모시도 있었다고 한다.
조선에서 모시나이(모시천짜기)를 한 력사는 대단히 오래다.
력사기록에 의하면 삼국시기 이전부터 모시짜는 기술이 발전하였는데 생산된 모시는 다른 나라에 수출되였다고 한다.
고려때는 세모시, 무늬모시를 비롯한 여러가지 모시천들이 생산되였다.
조선봉건왕조시기 모시는 나라의 특산물의 하나로 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855011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