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 일본군성노예문제의 원칙적인 해결에 나설것 요구

(평양 5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보도에 의하면 남조선의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24일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를 다시 협상할데 대한 유엔고문반대위원회의 권고에 반발해나선 일본당국을 규탄하는 론평을 발표하였다.

론평은 유엔고문반대위원회가 12일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에 대해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과 배상, 진상규명, 재발방지가 불충분하기때문에 수정할것을 권고하였다고 지적하였다.
이 권고에 일본정부는 22일 성노예문제《합의》는 《최종적, 불가역적해결》을 확인한것이라고 하면서 반론을 제기하고 부정하였다고 단죄하였다.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는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법적책임과 공식사죄, 배상도 없이 일본정부와 남조선당국이 저지른 야합이라고 폭로하였다.
성노예문제에 대한 공식사죄와 법적배상을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일본당국은 력사의 진실을 부정하고 외곡하면서 책임을 회피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론평은 《정부》가 국민의 뜻대로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를 무효화하고 《화해, 치유재단》을 해산하며 10억¥반환을 비롯하여 성노예문제의 원칙적인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pricey/51583836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