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남조선당국의 《통일준비위》존속시도 비난

(조선통신=도꾜)조선중앙통신사는 29일 《간판문제가 아니다》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내용의 론평을 발표하였다.

최근 남조선당국이 파멸한 박근혜《정권》시기의 《통일준비위원회》를 그대로 존속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있다.
《긴 호흡으로 통일을 준비한다는 측면에서 통일준비위원회의 기능과 역할을 발전적으로 살려나갈 필요가 있다.》고 하면서 《국민통일위원회》 등으로 명칭이나 변경시켜 유지하려고 시도하고있다.
이것은 민족앞에 씻을수 없는 재난을 가져온 반통일범죄자의 죄악에 대한 일종의 묵과로서 우리 민족최대의 숙원이며 중대사인 조국통일문제를 대하는 현 남조선당국의 립장을 드러내보이고있다.
이른바 《통일준비위원회》는 민족의 조국통일의 앞길에 최악의 장애를 조성한 박근혜역도의 동족대결정책실현의 수단으로서 그 태생적본태와 반동성은 지금도 겨레의 가슴에 칼을 박고있다.
2014년 박근혜역도는 그 무슨 《통일시대대비》니, 《통일대박》이니 하면서 《대통령》직속으로 《통일준비위원회》라는 기구를 내오고 불순한 《흡수통일》야망을 추구하여왔다.
역도가 《통일준비위원회》를 내온것은 통일에 대한 그 어떤 일가견이 있어서가 아니라 제 애비인 《유신》독재자의 《멸공통일》야망을 실현하기 위한것이였다.
《흡수통일》망상에 사로잡힌 박근혜역도는 《통일준비위원회》를 조작하고 체제대결정책작성에 미쳐돌아쳤다.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설치문제, 현 정전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해나갈데 대한 문제 등 10.4선언에 명기되고 북과 남이 리행하기로 합의한 문제들을 완전히 페기해버리는 《제2차 남북관계발전기본계획》이라는것을 심의, 확정하게 하였다.
북남선언들을 전면부정하다 못해 북남수뇌상봉대화록을 외곡날조하여 공개하게 한 박근혜는 인간쓰레기들을 내몰아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중상모독하고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였는가 하면 해외를 뻔질나게 싸다니며 동족대결의 치마바람을 일구고 안으로는 《종북》소동을 일으키며 6.15지지세력을 가혹하게 탄압하였다.
《2~3년안에 통일이 된다.》는 도깨비무당년의 주술에 넘어가 《평화통일의 청사진》을 떠들면서 간신히 유지되여오던 6.15의 옥동자인 개성공업지구마저 서슴없이 페쇄해버리였다.
력대 괴뢰보수패당치고 동족대결에 환장하지 않은자 없지만 박근혜패당처럼 당국과 정치권, 민간을 망라한 《흡수통일준비팀》까지 조작하며 극악하게 날뛴 반통일역적들은 없었다.
오랜 기간 북과 남에 서로 다른 사상과 제도가 존재하여온 조선반도의 현실에서 그 어느 일방의 제도를 타방에 연장하는 식의 《제도통일》, 《흡수통일》시도는 충돌밖에 가져올것이 없다.
박근혜패당이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이상 역도의 추악한 배설물인 《통일준비위원회》는 마땅히 없어져야 한다는것이 겨레의 한결같은 요구이다.
절대로 간판문제가 아니다.
퇴적물을 제때에 깨끗이 걷어내지 않으면 온갖 악취가 풍겨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며 주변마저 썩어 문드러지게 되는 법이다.
극악한 동족대결의 산물인 모략기구의 간판이나 바꾸어달고 박근혜패당의 대결정책을 연장하려 한다면 그 누구든지 선임자와 같은 비참한 운명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meatbell/185838759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