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자주는 북남관계문제해결에서 견지하여야 할 근본립장

(평양 6월 4일발 조선중앙통신)4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북남관계의 개선은 조선반도의 평화를 보장하고 우리 민족의 자주적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중요한 전제라고 주장하였다.

론설은 지금 북남관계는 개선의 궤도에 올라서느냐 아니면 또다시 대결의 악순환을 거듭하느냐 하는 중대한 갈림길에 서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파국상태에 처한 현 북남관계를 수수방관한다면 그 어느 정치인도 민족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한다고 말할수 없으며 민심의 지지를 받을수 없다.
민족이 당하는 치욕과 불행을 외면하고 협애한 당파적리해관계와 동족에 대한 불신감에 사로잡혀 시간을 헛되이 보내는것은 민족의 통일념원을 우롱하고 후대들앞에 두고두고 저주받을 죄를 짓는것이다.
북남관계는 하루빨리 개선되여야 하며 민족적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의 길이 활짝 열려야 한다.
북남관계를 개선하는데서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로 나서는것은 자주적립장을 견지하면서 자기 민족을 중시하고 민족의 힘에 철저히 의거하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은 시대착오적이며 반민족적인 외세의존정책과 결별할 용단을 내려야 하며 민족자주의 립장에서 북남관계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자주적으로 해결하는 길에 나서야 한다.
북남관계문제, 나라의 통일문제를 민족자주, 민족단합의 원칙에서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나가려는것은 우리의 시종일관한 립장이며 확고부동한 의지이다.
북과 남이 자주적립장을 견지하면서 함께 손잡고 나선다면 외세의 그 어떤 반통일책동도 맥을 출수 없으며 북남관계에서는 반드시 새로운 전환적국면이 열리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emethv/23145024490/

Related posts: